집으로 가는 길 독산역

매일 사람이 넘쳐나는 김치도가

맛은 모르겠고!!!

사람들이 많으니 너무 가고 싶다

김치도가 독산역점

 

집으로 가는 길 오늘은 왠일???

빈테이블도 보이고

평소보다 한산해서 방문결심했죠

이놈에 코로나!!!

들어가니 세팅되는건 무생채, 양배추 샐러드와 차가운 물, 뜨거운 물

차가운 물은 마시라고

뜨거운 물은 누룽지를 위한 거예요

대부분 김치찌개를 먹지만

근처에서 지글지글 고기 굽는 소리가 들리네요

김치찌개에는 소주가 빠질 수가 없더라구요

나만 그런건가?? ^^

김치찌개에 불은 잔뜩 올려 보글보글

끓기 전에는 맛이 애매~~했어요

생각과 다른 맛에 실망했죠

그래도!! 다행인건 끓일수록 맛이 깊어졌다는거예요

근데! 고기에 양념을 한거 같아요

그냥 생고기가 좋은거 같아요

밑간한 고기는 별로예요~~

이집의 가장 큰 장점은 솥밤인거 같아요

주문과 함께 올라가는 밥솥

치지지직 소리에 기대감이 올라가요

아~~ 난 블로거는 안되나봐요

밥이 오자마자 찍어야 하는데

급한 맘에 이미 밥을 펐어요 ㅜㅜ

뜨끈한 밥을 담고 뜨거운 물을 부어줘요

마무리로 먹는 숭늉만한건 없죠!!

나쁘진않았지만

우리의 단골 김치찌개집 우돈날이 더 좋은거 같아요

개인적인 입맛이니 감안해주세요

Posted by 한번사는 인생 즐겁게 살자 BBo

댓글을 달아 주세요